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마루에서 보다

 

 


아마도 난 흔들리고 있었다.
차의 미세한 진동이 카메라를 든 내손에 그대로 전해졌다.
하지만 그 진동보다 더한것은 내 마음이었다.
언제나 그렇듯 내 마음과 몸은 '미세한 떨림' 그 자체였다. 저 너머로

'붉은 소묘'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몽돌  (0) 2011.04.15
흔들리는 저 너머  (0) 2010.04.12
참. 파. 랗. 다.  (1) 2010.04.05
응시 - 바라보다.  (0) 2010.04.03
나. 무. 無  (0) 2010.04.03
길 - 담양 메타세쿼이아  (0) 2010.04.02
Posted by maroo 아무것도보이지않아 Trackback 0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