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마루에서 보다

 

 



넌 그곳에 서서 무엇을 보고 있었을까
길이 있었고 하늘은 시리도록 맑앗따.
가끔은 너의 머리속으로 들어가
너의 생각을 읽어보고 싶었다.
하지만 두려웠다.
내가 너에게 읽혀지는 것이.

그래서 가끔은
너의 노트를 보았다.
거기에 쓰여있는 너의 생각의 뭉치들속에서
나를 읽으려 애썼지만 그것 역시 나의 자위일뿐이었다.

그 덧없음이여.
너 무엇을 보고 있니
거기에 '내 가 있 을 까'

'붉은 소묘' 카테고리의 다른 글

흔들리는 저 너머  (0) 2010.04.12
참. 파. 랗. 다.  (1) 2010.04.05
응시 - 바라보다.  (0) 2010.04.03
나. 무. 無  (0) 2010.04.03
길 - 담양 메타세쿼이아  (0) 2010.04.02
  (0) 2009.01.06
Posted by maroo 아무것도보이지않아 Trackback 0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