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마루에서 보다

어린시절 부모님의 손에 끌려 아버지의 고향인 서산에 가거나, 시골 이모님 댁에 가면 항상 머리 아프게 하는 것중의 하나가 화장실이었다. 물론 그 당시의 우리집 화장실 역시 재래식 화장실이었건만 시골의 화장실이 주는 공포감은 차원이 다른 무서움이었다.

우리네 뒷간에 대해 생태적인 입장에 대해 잘 풀어놓은 책이다. 하지만 과연 내가 무엇을 해야할지에 대해서는 참으로 어려운 문제가 아닐 수 없다. 당장이라도 귀농 혹은 생태적 삶을 살기 위해 지금 살던 곳을 떠나 전원으로 간다면 모를까. 지금의 생활에서는 이 책의 내용이 너무나 먼 이야기이다. 하지만 어린시절 경험한 뒷간의 문화들속에 그렇게 다양한 지혜와 혜안이 녹아있음은 정말 놀라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아마 지금 시골에 가도 책속에 나오는 뒷간은 찾아보기 힘들 듯 싶다. 얼마전 방문한 사찰의 해우소조차 겉모습과는 다른 깨끗한 수세식 화장실을 보고 조금은 낯설어 했다. 뒷간 하나의 우리 살림의 모든 것이 담겨있다는 사실이 놀라울 뿐이다.


Posted by maroo 아무것도보이지않아 Trackback 0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