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마루에서 보다


오랜만에 시집을 한권 읽고 있다.

상처적 체질. 제목이 불순하다.

류근은 김광석의 '너무 아픈 사랑은 사랑이 아니었음을'을 작곡한 작사가이다.

그런 그가 시인으로 돌아와 시집을 냈다.

아니 그전부터 그는 시인이었는지도 모르지.

이 책을 '덕'은 내게 던져주었다.

내가 좋아할 거라고.

나란 놈에게 있는 감수성이란 이런 것인가! 하고 생각해본다.

문학과 지성사의 시집은 참 시집스럽다

오랜동안 변치 않는 디자인

갈색의 페이소스가 가득 담긴 그 표지

걸어다니면서도 읽고,

옥상에 담배피러 올라가서 그 시간동안 담배를 물고 시집을 읽는다

이런 망할!!!

이런 감정은 도대체 뭐라고 설명해야하는 건지

욕설이 나오다 웃음이 나오다 눈물까지 배어드는 건 왜인지!

읽고 있는 책도 많고 정리해야 할 책도 많건만

귀찮다. 그걸 정리하다 보면 상처가 하나 더 돋아오를것만 같다


Posted by maroo 아무것도보이지않아 Trackback 1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